가슴이 무언가로 가득 찬 것처럼 

난 숨이 가빠와 그리고 벅차올라 


넓은 들판 위에 서있는 것처럼

저 높은 산위에 오른 것처럼 말야


good bye good bye good bye 

good bye good bye good bye


하나둘씩 떠올라 

잊고 있던 얼굴들이 

슬프지 않은 추억 

그래서 아름다워


good bye good bye good bye 

good bye good bye good bye


생각 없는 그런 

하루하루가 익숙해질 때 

다시 나를 찾아올 

쫓기듯이 너를 찾아 헤매는 

나를 다시 보게 될까 두려워


난 생각해 내가 왜 이럴까 

그러다가 다시 맘이 편해져

발뒤꿈치를 난 들고 있어 

홀가분해 이젠 다 끝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