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저 별도 나를 보고 있을까 

아니 날 보고 있지 않을까 

저 별도 나를 보고 있을까 

아니 날 


지금 날 찾고 있진 않을까 

아니 날 피해 가고 있을까 

아니 날 


오늘따라 넌 더 희미해 

그래서 이 밤은 내겐 무의미해 

어두운 밤이 지나 아침이 온대도 

구름에 가려 보이지 않을 때도 

너 그 자리에 있단 걸 난 알아도 


넌 내가 보이지 않을 때마다 

항상 불안해했으니까 

저 구름이 이제 비가 되어서 


내리기만을 나는 기도해 

혹시 저 별도 나를 보고 있을까 

아니 날 보고 있지 않을까 

저 별도 나를 보고 있을까 

아니 날


지금 날 찾고 있진 않을까 

아니 날 피해 가고 있을까 

아니 날 


너만큼 반짝이는 게 또 있을까 

너무 멀어서

내 노래가 들리지 않을까


내가 보고 있는 게

지금의 너가 맞을까

매일 밤 너를 보며


두 손 모은 나를 봤을까

너도 나를 봤을까

아님 피해 갔을까


내 품에 떨어지길 기도해

my shooting star

다시는 놓치지 않을 텐데

my shining star


이 시간들은 그저 과정일 뿐이야

혹시 저 별도 나를 보고 있을까

아니 날 보고 있지 않을까

저 별도 나를 보고 있을까

아니 날


지금 날 찾고 있진 않을까

아니 날 피해 가고 있을까

아니 날


내가 할 수 있는 건 그대

이 순간에도


날 보고 있다고 믿는 것

그래서 난 네가 떠난 이후로

스쳐간 흔적도 없지 그 누구도

그런데 왜 넌 항상 보여도


손 닿을 수도 안을 수도 없는 걸

혹시 저 별도 나를 보고 있을까

아니 날 보고 있지 않을까

저 별도 나를 보고 있을까

아니 날


지금 날 찾고 있진 않을까

아니 날 피해 가고 있을까

아니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