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간 전부 썩겠지만 나는 결정해 방향

내 다리를 자르면 보여 they wanna fight

근데 난 서서 자는 나무

마천이라는 단어가 족쇄 채운 아이가

너희 가축끼리 가족 된 거 축하해

정해놔 갑을 이건 나의 축가


나이가 의미 없게 이미 top

말 많은 래퍼들 여기 세우면 입이 닫혀

키우길 바래 실력이나 더

여기 비비범벅이 탈

친목이 다한 몇 십의 관객석이

쟤네 버리잖아 벌이라

홀로 서기 천만 앞에

마치 로마의 서기 80

중요하지않아 심판 전부 죄인같아

2017 나의 의지와 상관없이 알려진 과거

덕분에 몇번이나 돌아보지 난

어차피 많이 기울어진 피사 난 무너뜨린다

내가 답, 미래엔

아무나 랩하네 한국에 막이 내려

할까 다시 control 난 물려받지 게임

간지 챙겨도 라임이 빼곡해

걔넨 가진 게 화뿐이니까

역시 말이 너무나 기네

단지 랩 위하지 너넨 이게 차이지

난 이미 가있지 백 년 뒤


follow me 더워져 여긴

난 어렸지만 계속 버텼지

오 더 멀리 갈래 더 멀리

오 어차피 갈 길은 멀었지


더 멀리 갈래 소년이여

더 멀리 갈래 소년이여

여전히 나는 소년이여

소년이 영원히 빛나길


오해는 왜 내 발걸음에

후회는 왜 내 발걸음에

죄는 왜 내 발걸음에

어릴 때 죄책감은 대체 왜

나 나를 거론해


영원하기를 염원하지 난

영원한 길을 보러가지 난

멀어져가도 걸어가지 난

존엄한 이름을 바라


너에게서 보이는 건 티

너에게서 보이는 건 흠

너에게서 보이는 건 나의 땀이

아닌 내게서 보여지는 운


그래 이건 축복

부정해도 돼 임마 그럼 수고


값진 나의 땅에는

값진 나의 발

일라이같이 지켜 홀로 빛나 이 땅에서

아버진 나의 땀을 인정하지 많이 많이


신나있던 영비와이가 잔을 채우나이다

역사를 세우나이다

어린아이가 아니어도

어린아이같이 순수함을 피나이다

중심에 있던 혼신의 힘으로

또 본질 안에서 나는 진화했다


follow me 더워져 여긴

난 어렸지만 계속 버텼지

오 더 멀리 갈래 더 멀리

오 어차피 갈 길은 멀었지


여긴 높아 넌 못 넘봐

그런 멍청한 말에 우린 없어 답이

재미없어 힙합이

힙합이 아니 한국 힙합이

영비와이 죽이지 이런 합이

너무 빨리왔나 too fast

늘려둔 스펙트럼 아이들에겐 꿈 됐지

뭔 붐뱁 여기 붐뱁

니가 가는 길은 under 내가 가는 길은 언덕

니가 가는 길은 under 내가 가는 길은 언덕

니가 가는 길은 underground


follow me 더워져 여긴

난 어렸지만 계속 버텼지

오 더 멀리 갈래 더 멀리

오 어차피 갈 길은 멀었지


더 멀리 갈래 소년이여

더 멀리 갈래 소년이여

여전히 나는 소년이여

소년이 영원히 빛나길


더 멀리 갈래 소년이여

더 멀리 갈래 소년이여

여전히 나는 소년이여

소년이 영원히 빛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