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쇄빙선

다 갈아버려 갈아버려

다 담아버려 담아버려


쇄빙선 i’ll be back 터미네이터

두 멤버 어린 래퍼들과 내 미래는 요동쳐

배 키를 좌회전 혹은 우회전 난 앞으로만 가 셔틀콕 마치 배드민턴

할머니가 날 볼 수 있게 채널 불러 11번 9번 6번 7번 말고 케이블로

우린 전국에 얼굴 팔렸어 tv에 셋톱박스 설치 집집마다 필히 해

이 랩은 마치 길로틴 숨어라 꼭꼭 깊숙이 구린 것들 다 내게 다 신고 국번 없이 112

내게 킥킥 킥 비웃어 하이 킥킥 킥 네 코앞에다 쏘지 이건 손흥민의 피케이 킥

이건 쇄빙선 선장이 무는 파이프 더 크게 숨을 쉬어봐 우하

떨어져도 튀는 공처럼 누가 우릴 막아 할렐루야


난 쇄빙선

다 갈아버려 갈아버려

다 담아버려 담아버려


나는 알바비를 모은 돈으로

지조 형이랑 쇄빙선 하나를 샀어

우리 모두 빙판을 가르며 나아가자고

했지만 나 혼자 갈아탔어

부선장으로 승격하지 난

정말임 형은 마린보이

저 달이 지평선에 걸리면 담아버려

빙판 긴 팔 입어봐 잠버릇

컬링 영미

걸리버 여행기

널 밟아버리는 알바 money get

아빠 머리 위에 아들 머니 베팅

dirty dirty 덜 익었지

앞이 안 보이는 갑판 공기

우리들의 고래잡이

앞이 안 보이는 갑판 공기


난 쇄빙선

다 갈아버려 갈아버려

다 담아버려 담아버려


내가 취업 못할 거라던

교수님도 들어 오른쪽 팔

각돈 45도 마치 장마 비 오는 거 같이

빽빽한 관중 사일 갈라 우리 팀 이름 알지?

가짜 ice 타령 녹여 수증기 난 구름 위로 가도

지키는 평범한 vibe

죽이기보다는 평화로운 rhyme

돈으론 사지 못할 가치만

따라가 포기했단

부모님까지 내 무대를 봤지만

변하진 않지 똑같은 방식

livur life 이름의 가치 기억해둬 난 닉값하지

okay 나도 알아

내가 좀 많이 평범하지 look

바가지 머리 티에

청바지 남들은 튀려고 난리 woo

할 때 쇄빙선 탑승하지

top100 쓰레기들 반칙하지만

다 깨부수란 선장님 방침

나 혼자도 가뿐하지

쟤넨 또 바지 벗어

머린 피카소 빰쳐

랩은 똑같지 반전

없는 스릴러 하품 껐어

알바, 작업, 데이트 인생 삼박자

딱 맞아떨어진 지금 처음으로 백팩 내려놨다


난 쇄빙선

다 갈아버려 갈아버려

다 담아버려 담아버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