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로든 갈 수 있는 튼튼한 지느러미로

나를 원하는 곳으로 헤엄치네


돈이 없는 사람들도 배불리 먹을 수 있게

나는 또 다시 바다를 가르네


몇 만원이 넘는다는 서울의 꽃등심보다

맛도 없고 비린지는 몰라도


그래도 나는 안다네 그동안 내가 지켜온

수많은 가족들의 저녁 밥상


나를 고를 때면 내 눈을 바라봐줘요

난 눈을 감는 법도 몰라요


가난한 그대 날 골라줘서 고마워요

수고했어요 오늘 이 하루도


나를 고를 때면 내 눈을 바라봐줘요

난 눈을 감는 법도 몰라요


가난한 그대 날 골라줘서 고마워요

수고했어요 오늘 이 하루도


나를 고를 때면 내 눈을 바라봐줘요

난 눈을 감는 법도 몰라요


가난한 그대 날 골라줘서 고마워요

수고했어요 오늘 이 하루도


수고했어요 오늘 이 하루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