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갑자기 거울을 봤는데

그 안에 내가 알던 내가 없었어 u know?

Double d vj 


내 통장에도 조금씩 여유가 생기는 듯해 

그런데 난 조금씩 더 마음이 조급해지네 

사람들을 만나도 그저 가면을 쓴 것처럼 

웃는 시늉 착한 시늉 가벼운 신용뿐이네 

몇 백 개나 되는 전화기 속 전화번호 

괜히 걸 곳도 없는데 버튼을 틱틱거리네 

별거 아닌 일에 소심하게 킥킥거리다가 

불공평한 세상이 분해서 씩씩거리네 

괜한 경쟁심 때문에 관계를 그르치고 

밤새 고민하다 늦게까지 잠을 자고 

난 이거 밖에 안 되는 놈이라며 자책하다가 

텅 빈 맘을 달래려 달리는 새벽도로 

음악을 크게 틀어도 잘 들리지가 않았지 

저만치 가장먼저 내 곁을 떠난 건 로맨틱 

나는 이 도시에 목덜미를 잡힌 포로고 

고독이란 칼에 팔다리를 잘린 토루소 


오 개코 나도 그 느낌 너무 잘 알지

어느 날 갑자기 거울 안에 내 모습이 

내가 아는 내가 아닌 그 느낌 

지금 어디 있니 넌 무슨 일 이니 What's up

이제 난 돌아가고파 이제 u-turn하고파 


감기처럼 유행하는 우울증에 내 정신은 콜록대

억지로 갈겨쓴 내 시들은 다 졸속해

감동에 주린 마음은 전보다 더 홀쭉해

그 와중에도 지겨운 내 배는 아직 볼록해

난 고독해 그녀와 함께할 때도 

무리를 한참 벗어나 겉도는 내 궤도

정적만이 나와 교류해 끝없이 나는 표류해

꼬리를 무는 갈등은 내 행복들을 보류해

저만치 친구들이 멀어져 갈 때

난 단지 바라보며 서러워하네 

닮았던 우리가 이제 너무 다르다는 게 날 울리네

어색한 대화는 천천히 우릴 분리해 

나를 늘 쫓는 건 쓸모 없는 언쟁

소모뿐인 가족간의 종교전쟁

문제들은 계속 따라와 나를 포위해

난 비겁한 도망자 현실을 도피해


오 최자 나도 그 느낌 너무 잘 알지

어느 날 갑자기 거울 안에 내 모습이 

내가 아는 내가 아닌 그 느낌 

지금 어디 있니 넌 무슨 일 이니 What's up

이제 난 돌아가고파 이제 u-turn하고파 


나는 나밖에 몰라 나는 이기적이라서

남에게 상처 준 그 순간도 잘 알지 못했지

너와 함께라서 더 외로웠었어

날 떠난 그녀들이 남긴 말에 토 달지 못했지

나 이제 떠날래(뭐라고?) 돌아갈래(어디로?)

홀로 달리던 이 길에서 u-turn할래 

나도 불안한 오늘속에서 떠날래 

이제는 매듭지을래 긴 방황에 피날레 

만남의 홍수속에서도 서툰 내 인간관계

하나 둘 떠나가고 미련만이 내게 남네

사랑에 기근 속에서도 이별은 아직 어색해

오 날가둔 고독이란 선은 아직 명백해


오 그래 나도 그 느낌 너무 잘 알지

어느 날 갑자기 거울 안에 내 모습이 

내가 아는 내가 아닌 그 느낌 

지금 어디 있니 넌 무슨 일 이니 What's up

이제 난 돌아가고파 이제 u-turn하고파


오 누가 내 손을 잡아줄래 자꾸만 불안해

되돌릴래 흘러가버린 시간을 돌릴래

오 누가 내 손을 잡아줄래 자꾸만 불안해

되돌릴래 흘러가버린 시간을 돌릴래

시간을 돌리고 싶어

시간을 돌리고 싶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