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소한 짐. 든든한 돈. 

한시간 전 까지 분주하던

내 머릿속이 가라앉을 때까지 

모든 장면들을 구체화하지


누가 참아내는 게 삶이라 말하네. 

누군 참는 게 둔한 짓이라 말해

자신을 믿고 더 사랑하라네. 

난 두가지 말에 둘 다 대답 안해.


확실한 건 난 조급해 아직.

감사하는 마음을 조금 더 가지래

넌 충분히 얻은 거라고. 

과한 욕심은 널 괴롭게 만들거라며.


대답할 말이 없네. 

위해주는 말인 건 알겠지만.

근데 너도 말이 없네. 

너도 네가 진심인지 모르겠지 아마.


I wanna move to LA

I wanna move to Paris


여행 계획을 짜네 서울보다 

하늘이 파란 곳이면 다 좋아

예약은 어디든 가까운 호텔. 

괜히 가격이나 봤던 first class


차 한대 값을 티켓에다 

거리낌 없이 쓰는 인생의 맛은

어떨지 생각해보네, 

Yeah 돈이란 거 참 편해.


그런 인생의 고통이 뭔진 모르지만 

적어도 모자란 걸로 슬프진 않겠지 

나는 그 기분이 뭔지 알아. 

그걸 벗어난 기쁨이 뭔지 알아.


그 과정에서 얻은 것도 있다만 

다시 하라면 하고 싶지 않아.

떠올리기만 해도 지겨운 느낌. 

왜 그런 거에서 배워야 하나 굳이. . 


여권에 찍힌 도장과 빈 페이지. 

어릴 때 사진이 붙어있네.

11시간 날아서 얻을 휴식. 

짐 싸네 살러 갈듯이.


I wanna move to LA

I wanna move to Paris


On the roof top 

High as ceiling

at a 5 star hotel 

we chillin’ 

got da whole squad 

Goin’ whoop whoop 

Like police in the building 

Cali breeze always feel right 

Money trees for shade right 

세 손가락 That’s west side 

But I don’t bang 

I work hard I play harder 

Like I’m on trial 오늘을 살아 

I give thanks in all circumstances 

I do my shit I do my thang

by the Grace I’m what I am

understand I ain’t ur friend

When I’m back nobody staying

Know I’m say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