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간 여름 밤 시원한 가을바람

난 여전히 잠에 들 

기가 쉽지않아 뒤척이고 있어 


내가 계획했던 것 유난히 뜨거웠던 너

뭐 하나라도 내 걸로 만들기 어려워 

또 시간이 들겠지

또 시간이 들겠지


벌써 1년이 벌써 한달이

벌써 하루가 추억할 시간도 없이 빨리

지나갔고 내게는 또 새로운 고민거리들로

단 한시간 조차 못 버티고 있어 

마른 입술이 뜯겨


아직도 적응을 못했어 이런 감정은

지나가버리면 그만인데 

모르겠어 지나치는 방법을

억지로 감은 눈을 떴을 때

내일 모레였음 좋겠는데


It takes time

지나간 여름 밤 시원한 가을바람

난 여전히 잠에 들 

기가 쉽지않아 뒤척이고 있어 


내가 계획했던 것 유난히 뜨거웠던 너

뭐 하나라도 내 걸로 만들기 어려워 

또 시간이 들겠지

또 시간이 들겠지


It takes time

시간이 들겠지

It takes time

또 시간이 들겠지

It takes time

시간이 들겠지

It takes time

또 시간이 들겠지


언제쯤이면 괜찮아질까

알면서도 자꾸 반복하는 질문

괜찮냐고 들을 때마다 

표정은 점점 굳어지는 기분

시간이 들겠지라고 적었다가 

지우고 힘들다 라고 써

소원이 있다면 아무 생각 없이 잠들고 싶어


시원한 여름 노래들은 희망고문이였고

오랜만에 갈색의 가을 안에서 나는 기어코

시계만 쳐다보고 있네

얼마나 걸릴 아픔 이길래


이제는 돌아갈 수 없어도 

여전히 난 그 자리에 서있어 

흩어져 있는 시간 속

우리와 다시 마주칠 순 없을까 

많은 시간이 흐른 뒤 

그때야 우린 알겠지


내가 계획했던 것 유난히 뜨거웠던 너

뭐 하나라도 내 걸로 만들기 어려워 

또 시간이 들겠지

또 시간이 들겠지


It takes time

It takes time

It take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