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fla의 랩을 오늘도 곱씹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