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샌 힙합 말 이런 느낌의 노래를 훨씬 자주 듣는다.

마샬의 'Come Over'는 의정부 BMF 때 듣고 꽂혀서 계속 듣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