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선택한 게

아닌 것 같은 나의 하루

가끔 느껴 유학 생활같애

그래 나도 위로 받고

싶은 일이 있는데도

말도 안 통하고 혼자 같애

나만 이해못해 쟤네 이해관계

나만 다른 생각하고 공감 못해

세계공용어로 기분 표현 못 해

우리나라 가면 친구 많을 듯해

그래 가끔 이런 생각들이나

고민은 저 만치야

혼자 있긴 싫으니까

나를 집에 보내지는 마

난 이런 기분이야

내 꿈이 아닌걸

이루기 위한 기분이야

난 지금 비행기 안에서

휘 휘 휘휘 휘휘휘

휘휘휘 휘휘 휘

휘 휘휘 휘휘

휘휘휘 휘휘 휘

구름 아니면 바다 위를 날아

나의 유학생활 내 유학생활

한살이라도 어릴 때

배워야만 해 유학생

이 삶은 가끔 비행기 안

창 밖의 색은 보라색

낮과 밤이 교대를 할 때

생각없이 난 그 위를 날아가

비행기 날갠 휘청거리고

내 기분이 균형을 맞춰

지나가는 바깥 풍경을

피부로는 못 느껴

이 안에서 뭐라도 해야 돼

그러지않으면 도착했을 때

내가 하는

유학생활은 생각보다 끔찍해

비행기 무지개 위를 달려

이제는 돌아갈 수가 없어

창 밖을 내다보니 어느새

비행긴 착륙하려 해

우리나라에서 공부한 세계공용어로

입국 심살 마치고서

짐 가방을 찾았어

짐 가방의 무겐

나의 나이처럼 어리네

돌아갈 때쯤엔 늘겠지

이 가방의 무게도

아니 지금 내게 소중해도

그땐 전부 내려 놓을래 아니 아니

지금 내게 소중한 것 보다

더 소중한 걸 찾을게

그래 그래 나의 유학생활

여기서 뭐를 배우고 갈 진 나도 몰라

그래도 돼 우리나라나 여기나

지나가는 거는 똑같아

휘 휘 휘휘 휘휘휘

휘휘휘 휘휘 휘

휘 휘휘 휘휘

휘휘휘 휘휘 휘

구름 아니면 바다 위를 날아

나의 유학생활 내 유학생활